작은 별이지만 빛나고 있어


소윤 에세이


“존재만으로도 충분한 너에게 해주고 싶은 말”


고단한 일상에서 가끔 우리는 각자의 빛을 잊고 살 때가 있다. 빛나야 하는 이유도 점점 내가 아닌 타인, 혹은 다른 이유가 되어버리는 세상. 세상이 제멋대로 정의한 거대한 별만 바라보느라, 내 안의 빛을 보고 있지 못한 우리에게 건네는 작가의 위로. 잊지 말자, 우리는 모두 각자의 생김새대로, 제각기 다른 방식으로 빛나고 있다는 것을.


저자 소개 ┃ 소윤
다정다감하지만 표현이 서투른 사람.
연약하지만 강해 보이려 애쓰는 사람.


가끔은 서글퍼진 마음을 달래기 위해

음악을 듣고

흩어진 마음을 추스르기 위해 글을 쓰는 사람.


섬세하진 못해도 따뜻한 위로가

부디 누군가의 마음에 닿길 바라며.











서평

인생에 찬란한 순간은 얼마나 될까?
누구에게나 빛나는 순간은 있겠지만, 

언제나 영원할 수만은 없다.


설령 그렇다 해도, 

넘어지고 깨지고 부서져도 괜찮다. 

다시 일어서면 되니까.


가장 중요한 것은 그러는 동안에도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잊지 않는 것.


때로는 당당하게 때로는 덤덤하게 

언제나 내가 최우선일 것을 전하는 

소윤 작가의 에세이.


작아도 괜찮다. 

별은 작을수록 더 오래 남아 반짝이니까.
밤하늘 같은 일상에서 당신이라는 별도 

이미 빛나고 있다.